Video
 
홈 > 향심기도 > 향심기도의 방법
향심기도의 방법

 향심 기도는 관상 기도의 선물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우리 기능들을 준비시킴으로써

관상 기도 발달을 촉진시키고자 고안된 방법이다.

그것은 옛날의 가르침을 현대적 형태로 제시하려는 시도이다.

향심 기도는 다른 종류의 기도들을 대체하려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그것들에 새로운 빛과 깊은 의미를 던져 준다.

 그것은 하느님과의 관계이며 동시에 그 관계를 촉진시키는 훈련이다.

이 기도 방법은 그리스도와의 대화를 넘어서 그분과의 친교로 나아가는 과정이다.


향심 기도 방법의 네 가지 지침


I. 우리 안의 하느님 현존과 활동에 동의한다는 지향의 상징으로서 거룩한 단어를 선택한다.

  • 거룩한 단어는 우리 안의 하느님 현존과 활동에 동의한다는 지향을 표현한다.
  • 거룩한 단어의 선택은, 우리에게 적합한 단어를 주십사 성령께 영감을 청하는 짧은기도 중에 이루어진다.
    예) 하느님, 예수, 아빠, 아버지, 어머니, 마리아, 아멘  사랑, 경청, 평화, 자비, 놓아버림, 침묵, 고요, 믿음, 신뢰.
  • 어떤 사람에게는 거룩한 단어 대신에 신적 현존을 향한 단순한 내적 응시나 자신의 숨결 에 주목하는 것이 더 적합할 수도 있다.  거룩한 단어에 적용되는 것과 같은 지침이 이러한 상징들에게도 적용된다.
  • 거룩한 단어가 거룩한 이유는 그 단어 자체가 지니는 의미 때문이 아니라, 우리 지향과 동의의 표현으로서 우리가 그 단어에 부여하는 의미 때문이다.
  • 일단 거룩한 단어를 선택하고 나면, 기도 중에는 그것을 바꾸지 않는다.  그것은 또 다시 사고하기 시작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Ⅱ. 편안히 앉아 눈을 감고, 잠시 마음을 가라앉힌 다음 우리 안의 하느님 현존과 활동에 동의한다는  상징으로서 고요히 거룩한 단어를 떠올린다.

  • '편안히 앉는다.'는 말은 기도 시간 동안 잠이 오게 만들지 않을 정도로 비교적 편안히 앉는다는 뜻이다.
  • 어떤 자세로 앉든지 등은 바르게 편다.
  • 우리는 눈을 감는다. 이는 우리 주변과 내면에서 일어나는 일이 떠나가도록 놔둔다는 상징이다.
  • 솜털 위에 깃털을 내려놓듯이 거룩한 단어를 부드럽게 내면으로 불러들인다.
  • 잠이 들었다면 깨는 대로 기도를 속행한다. 

Ⅲ. 생각에 빠져들었다면 거룩한 단어로 아주 부드럽게 돌아간다.

  • '생각'이란 모든 지각 활동을 일컫는 포괄적 용어이다.  여기에는 신체 감각, 감각적 지각, 느낌, 영상, 기억, 계획, 성찰, 개념, 비평, 영적 체험 등이 포함된다.
  • 생각이란 향심 기도의 불가피하고도 필수적인, 그리고  정상적인 부분이다.
  • '거룩한 단어로 아주 부드럽게 돌아간다'는 말은 최소한의 노력을 가리킨다. 이것이 향심 기도 동안 우리 편에서 시작하게 되는 유일한 활동이다.
  • 향심 기도가 진행되는 동안 거룩한 단어는 희미해지거나 사라질 수도 있다. 

Ⅳ. 기도 시간이 끝나면 2, 3분간 눈을 감고 침묵 중에 머문다.

  • 이 추가 시간 2, 3분은 우리가 침묵의 분위기를 일상 생활 속으로 가져 갈 수 있게 해 준다.
  • 만일 이 기도가 그룹으로 행해질 경우에는, 리더가 '주님의 기도'와 같은 기도를 천천히 암송할 수 있고,  다른 사람들은 경청한다.

몇 가지 유의할 사항

  • 이 기도의 최소 시간은 20 분이다. 하루에 두 번, 한 번은 아침에 또 한 번은 오후나 이른 저녁에 행할것을 권한다. 실천해감에 따라 기도 시간이 30분 혹은 그 이상 연장될 수도 있다.
  • 기도 시간의 종료는 타이머로 알릴 수 있는데, 그것은 똑딱거리지 않는 것 혹은 알람 소리가 크지 않은 것으로 사용한다.
  • 기도 중에 생길 수 있는 신체 증상

    • a. 신체 여러 부위에서 가벼운 통증이나 가려움, 씰룩거림이 감지되거나 혹은 막연한 불안감이 감지되기도 한다. 이것들은 대개 신체의 정서적 응어리들이 풀리는 데서 기인한다.
    • b. 손발이 무겁게 느껴지거나 가볍게 느껴지기도 한다. 이것은 대개 영적 주의력의 차원이 깊어진 데서 기인한다.
    • c. 어떠한 경우든 개의치 않고 거룩한 단어로 아주 부드럽게 되돌아간다.
  • 기도의 주된 열매는 기도 중이 아니라 매일의 삶에서 체험된다.
  • 향심 기도는 우리를 하느님의 첫 번째 언어인 침묵에 친숙해지게 만든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